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전자] 삼성 스마트폰 리플레니시, 세계 최초 美 UL 친환경 인증 획득 2011-06-08  |  3005

삼성 스마트폰 리플레니시, 세계 최초 美 UL 친환경 인증 획득

 

 

삼성전자가 미국 최고의 안전규격 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휴대폰으로는 최초로

친환경 제품 인증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미국 통신사업자 스프린트를 통해 5월에 출시한 쿼티 스마트폰 ’리플레니시’ (SPH-M580)가

미국 안전규격 기관인 UL로부터 친환경 제품 인증(SPC, Sustainable Product Certification)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UL의 새로운 친환경 제도인 ’SPC 인증’은 유해물질 사용금지, 제품의 에너지 고효율성, 제품 수명 연장의 용이성,

기업의 친환경 노력·성과 등 제품 전 과정에 걸친 엄격한 규격을 만족시켜야 받을 수 있다.

 

UL 친환경 제품 인증은 UL 기준의 55%를 만족할 경우 친환경 인증(Certified), 73% 이상을 만족할 경우

플래티넘(Platinum) 등 2개의 등급으로 구분되며, 삼성 ’리플레니시’는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을 받아

최고의 친환경 제품으로 평가됐다.

 

삼성 ’리플레니시’는 친환경 컨셉에 맞게 외관 케이스는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PCM(Post-Consumer Materials) 소재를 적용해, 휴대폰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감소시켰다.

 

또한, 휴대폰 포장재는 재생 용지를 사용해 작고 가볍게 만들고 식물성 잉크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 요소를 강화했다.

 

이외에도 직접 햇빛에 노출시켜 충전할 수 있는 태양광 패널 케이스(별매)를 휴대폰 뒷면에 장착할 수 있으며,

대기전력 소모를 줄일 수 있는 고효율 충전기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전에도 휴대폰 충전용 태양광 패널을 탑재한 ’블루어스’, 옥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를 적용한

’리클레임’ 등 친환경 휴대폰을 선보인 바 있으며, 유럽연합(EU)의 유해물질 사용제한 지침(RoHS)을

모든 휴대폰에 적용하는 등 녹색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그리고 전 세계 61개국에서 2,000개의 폐휴대폰 회수 센터를 운영하며, 미국에서는 소비자가 온라인상에서

직접 무료 우편라벨을 출력해 폐휴대폰을 회수센터로 보낼 수 있는 재활용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폐휴대폰 회수와 재활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 CS환경센터 박상범 전무는 "이번 휴대폰 친환경 제품 인증을 통해 삼성전자의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녹색경영 및 환경 친화적 제품 개발을 통해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삼성의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