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지구환경연구소] 세계자원연구소(WRI)와 기업자문그룹 협약 체결 2011-06-17  |  3663

삼성지구환경연구소 국내기업 최초로 환경분야 세계 1위   세계자원연구소와 '기업자문그룹'  파트너십 협약 체결

 

◇ 국내기업 최초로 환경분야 세계 1위 싱크탱크와 파트너십 협약
◇ 기후변화, 생태계 보전, 자원고갈 등 글로벌 환경이슈에
   대한 최신정보 제공받고 정책연구 공동 추진

 

□ 삼성지구환경연구소는 지난 6월 16일 국내기업 최초로 환경분야 세계 1위
   싱크탱크(Think Tank)인 세계자원연구소(World Resources
   Institute)와 '기업자문그룹(Corporate Consultative Group)'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DC 세계자원연구소 본부에서 체결한 이번 협약에는
   삼성지구환경연구소 백재봉 소장(전무)과 세계자원연구소 조나단
   래쉬(Jonathan Lash) 소장이 참여했다.

□ 이에 따라 삼성지구환경연구소는 세계자원연구소로부터 기후변화,
   생태계 보전, 자원고갈 등 기업경영과 관련된 글로벌 환경이슈에
   대한 최신정보를 제공받게 되며, 세계자원연구소 '기업자문그룹'
   회원사와의 교류를 확대하고 공동연구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녹색경영 글로벌 톱 달성을 위한
   자원보전, 온실가스 감축, 녹색경영 시장 선도에 있어 실질적인
   해법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이에 앞서 삼성은 지난 1월 지속성장 추구와 사회적 책임 실현을
   통해 녹색경영 글로벌 톱이 되겠다는 '삼성녹색경영 비전 2020'
   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자원 재활용율을 95%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온실가스 예상배출량 30%을 감축하며, 태양전지,
   자동차용전지, LED 등의 그린비즈니스 사업에서 매출 50조 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참고]

※ 세계자원연구소(WRI;World Resources Institute)는 1982년
   시카고 재단이 설립한 독립 비영리단체로 글로벌 자원 및
   환경이슈에 대한 분석과 정책연구를 수행하며
   美 펜실베니아大 선정 '10年 세계 환경분야 싱크탱크 1위 연구소

※ 기업자문그룹(CCG;Corporate Consultative Group) 회원사는
   쓰리엠(3M), 듀퐁(Dupont), 화이자(Pfizer), 쉘(Shell),
   지멘스(Siemens) 등 37개사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