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SDI] 2차전지, 3년 연속 세계 1위 2013-03-19  |  3377

삼성SDI 리튬이온전지 (원통형) 이미지

삼성SDI(대표:박상진)가 세계 리튬이온 2차전지 시장에서 3년째 1위에 올랐다.

2위 업체와의 점유율 격차를 대폭 확대하며, 글로벌 2차전지 시장의

리딩기업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지난 주, 일본 2차전지 전문 조사기관인 B3에서 발표한 2013년 1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SDI는 지난 2012년 10억 7천2백만 셀을 출하, 2010년 이래 3년 연속으로

세계 리튬이온 전지시장에서 1위에 올랐다.

 

시장 점유율은 26%로, 전 세계 네 명 중 한 명이 삼성SDI의 배터리를 사용한 셈이다.

2위와의 격차도 벌어졌다. 2011년 0.9% 에서 2012년 삼성SDI와 2위 업체와의 격차는

7.3%로 대폭 확대됐다.

 

보고서는, 삼성SDI가 원형 2차전지 시장의 수요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말레이시아 진출을 통한 코스트 다운과 전기자전거 등

신규 어플리케이션의 확대로 극복하였으며, 각형 2차전지는 갤럭시 시리즈 등

광폭, 박형의 전지로 시장을 꾸준히 이끌어 나갔다고 분석했다. 

 

삼성SDI 리튬이온전지 제조 현장

 

2차전지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한·중·일 3국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는 가운데, 2012년에도 우리 기업들이 선전하며

한·중·일 3국 경쟁에서도 2년 연속 우위를 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0년에는 일본 전지기업들의 2차전지 총 출하량이

약 16억 셀, 한국 기업들의 출하량이 약 13억 6천만 셀이었으나,

2012년에 일본 기업들은 12억 4천만 셀로 감소하였으며,

한국기업들은 약 17억 9천만 셀로 대폭 증가했다.

 

중국 전지기업들은 2010년 7억 8천만 셀을 출하하였으나,

2012년에는 약 8억 7,600만 셀을 출하,

한국과 일본의 2차전지 기업들을 위협하며 급성장하고 있다.

 

삼성SDI 박상진 사장은 "지난 해 삼성SDI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디바이스 용 고수익 제품 중심으로 판매구조를 개선하고,

신고객·신시장으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 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 해 판매와 매출 모두 세계 1위를 달성했고 경쟁사와의 격차를

지속 확대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초격 차 1위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