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전기] 봄맞이 환경정화 활동 2013-03-28  |  4056

삼성전기 태국법인 임직원과 학생들이 맹그로브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기는 국내외 임직원이 참여하는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삼성전기는 3월 한 달을 '봄맞이 환경정화 기간'으로 정하고, 수원·세종·부산 등

국내 임직원을 비롯해 중국·필리핀·태국 등 해외법인 임직원 등 총 13,000여명이

각 사업장 주변에서 쓰레기 줍기, 나무심기, 시설물 도색 등 환경정화 활동을 벌이고 있다.

 

임직원들은 부서별로 구역 및 역할을 나눠 매일 점심시간과 저녁시간을 이용해

각 사업장 인근 지역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 중이다.

 

지난 22일 세계 물의 날에는 수원사업장 원천천에서 지역주민, 공공기관과 함께하는

환경정화 활동을 전개했다. 삼성전기 임직원을 비롯해 수원시청 사회복지국,

수원 YMCA 관계자 및 지역주민, 매원고등학교·하이텍 고등학교 교장 및 학생들 등

1,100여명이 함께 원천천변에서 쓰레기 줍기, 흙공 던지기 등 하천 보전활동을 실시했다.

 

부산사업장 임직원과 지역주민들이 부산 명지동에서 꽃길 가꾸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부산사업장은 마을 꽃길 조성, 나무심기 등 '아름다운 마을 가꾸기'운동을 펼쳤으며,

세종사업장은 인근 합강에서 하천 정화활동을 벌였다.

 

한편 삼성전기는 해외에서도 봉사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태국법인 임직원들은

지난 22일 방파콩 소재 Baan Sri-Long School(반 스리롱 학교) 학생들과 함께

500여그루의 맹그로브 나무를 심는 'Grow The Mangrove Forest(맹그로브 숲 가꾸기)'

봉사활동을 펼쳤고, 천진, 동관, 필리핀 등 다른 해외법인들도 인근 산에서

나무심기, 쓰레기 줍기, 하천주변 청소 등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맹그로브란 열대지역 해안가에서 자라는 식물로, 파도를 막아 갯벌을 보전하는

방파제 역할을 하고, 수질정화력, CO₂흡수력이 뛰어나 지구온난화를 막는데 도움이 된다.

 

삼성전기 최치준 사장은 "봄을 맞아 사업장 주변을 청소하니, 주변도 청결하고

몸과 마음도 맑아지는 것 같다"며,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봄맞이 환경정화 활동을

일회성이 아닌, 지역사회 문화로 만들어 나가겠다고"고 밝혔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