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전자] 지펠 친환경 포장재로 나무 연 4만 그루 살려 2013-04-10  |  3042

'지펠 친환경 포장재'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가 지펠 냉장고의 친환경 포장재 사용으로

연간 30년생 원목 4만여 그루를 살리는 효과를 얻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년생 나무 한 그루에서 얻을 수 있는 펄프의 양(58.8kg: 환경부 자료)을 기준으로

기존의 포장재 종이박스 1개를 종이펄프 사용량으로 환산시, 지펠의 친환경 포장재 사용으로

1년간 30년생 나무 46,000 그루를 살리는 결과를 얻는다.

 

삼성전자는 2012년 11월부터 지펠 냉장고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기 시작했으며,

올해 4월부터 친환경 포장재가 적용되는 품목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지펠이 사용하고 있는 친환경 포장재는 무독성 발포 폴리프로필렌을 소재로

수십 회 이상 재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해, 휘발성 유기화합물(TVOC)을

99.7% 이상 줄였으며, 연간 3천톤의 CO₂방출량 절감효과를 낸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효과를 인정받아 환경부 '그린 패키징(GP)' 마크 획득에 이어

아시아스타 어워즈와 세계 포장기구(World Packaging Organization, WPO)에서

주최하는 월드스타 어워즈(World Star Awards)까지 석권하면서,

환경을 생각하는 포장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 냉장고의 친환경 포장재 개발이

실질적으로 환경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 며

"앞으로도 환경보호를 위한 지속 가능 경영을 실천하겠다." 고 밝혔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