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전자] 스마트TV·모니터, 올해의 녹색상품상 수상 2013-06-04  |  2779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스마트TV와 모니터, ’올해의 녹색상품상’ 수상> 이라는 홍보 피켓을 들고 2013년형 삼성 스마트TV F8000과 친환경 모니터 S23C200B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의 2013년형 스마트TV ’F8000’과 친환경 모니터 ’S23C200B’가

녹색구매네트워크에서 주관하는 ’올해의 녹색상품상’을 수상했다.

 

녹색구매네트워크는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할 때 친환경 상품을 선택하게 함으로써

기업의 녹색생산을 유도하고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려는 소비자ㆍ시민단체 연합이다.

 

녹색상품상은 매년 녹색구매네트워크가 선정한 품목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제품에 주어지는데, 선정 과정에 전문가와 소비자가 함께 참여해

제품 자체의 상품성과 친환경성의 조화를 통한 소비자의 편익 증진 정도를 평가한다.

 

이번에 녹색상품상을 수상한 삼성 스마트TV F8000은 제품 설계와 재활용을 포함한

관련 생태계 전반의 환경 영향을 최소화했다. 

 

삼성 스마트TV F8000은 유해물질인 수은을 전혀 사용하지 않으면서

발광효율을 2배 가까이 개선한 LED 백라이트를 사용했으며 LED 개수도 대폭 줄여

3년 전 모델보다 소비전력을 43%나 저감했다.

 

55형 F8000 제품의 소비전력은 75.5W로 3년 전 동일 제품의 131.5W보다

56W 감소했는데, 이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하면

1년 동안 하루 4시간씩 TV를 시청할 경우 자동차 1대가 200km를 주행할 때 나오는

배기가스를 줄일 수 있는 셈이다.

 

※ 1년 동안 하루 평균 4시간씩 F8000 사용시 연간 약 82kWh 절약
   1kWh당 0.495kg의 탄소 발생 → 약 40kg의 탄소 배출을 저감
   휘발류 차량 1리터 주행시 탄소 배출량 2kg
   자동차 연비 10㎞/ℓ 고려시 200㎞ 주행하면 40kg의 탄소 배출

 

또한, 삼성전자는 F8000의 부품 수를 줄이고 제품두께도 얇게 설계해

무게를 3년 전 동급 모델보다 24%나 줄였다.

 

덕분에 배송되는 제품의 전체 포장부피도 21%나 줄어들어 45피트 컨테이너에

기존 제품 대비 134대나 많은 330대의 F8000 제품을 적재할 수 있게 됐다. 

TV를 폐기할 때 재활용을 어렵게 하는 페인트, 스프레이 도장 역시

생산 단계에서부터 제거해 재활용성도 높였다.

 

이번에 스마트TV와 함께 ’올해의 녹색상품상’을 수상한 S23C200B 모니터 역시

무수은 백라이트를 사용해 3년 전 모델 대비 소비전력과 대기전력이 각각 51%와 83% 감소했다.

특히, 버튼 하나로 사용전력을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는 ’에코세이빙(Eco Saving)’ 기능과

누설 전류 최소화, 대기 상태 시 불필요한 회로의 에너지 소모 제거 등을 통해

최저 수준의 대기전력을 달성했다.

 

또한, 법적 규제 대상인 중금속은 물론 규제 대상이 아닌 베릴륨, 염화코발트 등의 물질까지도

자발적으로 사용을 금지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효건 전무는 "삼성전자는 단순히 에너지 소비,

자원소비만을 줄여서 달성하는 것이 아니라 상품성, 기능성 등

제품의 제반 요소를 모두 고려해 소비자의 편익을 높이는 것이

진정한 친환경성이라고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업계 전체의 기준이 될 수 있는

친환경 제품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