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SDI] 日 가정용 ESS 대규모 독점 공급 2014-05-08  |  2943

삼성SDI(대표:박상진)가 일본 니치콘社에 가정용 ESS를 독점 공급키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의 공급계약을 확대·연장하는 재계약이다.

 

삼성SDI는 니치콘에 2015년 상반기부터 30만 대를 목표로

가정용 ESS를 독점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공급가와 가격추이를 바탕으로 추산할 경우

총 금액은 약 1조원 규모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알려진 ESS 공급 계약 중

세계 최대규모의 거래다.

 

삼성SDI는 니치콘과 지난 2011년 가정용 ESS 공급계약을 최초 체결한 이래,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공급·판매해 왔다. 일본 시장에서의 반응도 대단히 뜨겁다.

 

현재 삼성SDI - 니치콘의 ESS는 일본 가정용 ESS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성공적인 결과를 더욱 강화,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삼성SDI와 니치콘 양 사는

기존 계약을 확대·연장하는 재계약을 체결키로 했다.

 

공급 형태도 기존과 동일하다. 삼성SDI가 ESS 배터리시스템을 니치콘에 공급하면,

니치콘이 PCS(Power Conditioning System : 전력제어장치)를 추가하여

완제품을 제작, 최종고객에게 판매하는 방식이다.

 

지난 5월 7일(水),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에 위치한 삼성SDI 서울사무소에서

삼성SDI의 박상진 사장과 니치콘의 요시다 시게오 사장은 ESS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앞으로도 성공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니치콘의 요시다 사장은 "무엇보다 삼성SDI ESS의 우수한 성능과

안전성 등이 바탕이 되었고 시장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장기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지속적 협력을 통해 일본 ESS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SDI 박상진 사장은 "이번 재계약을 바탕으로 일본 ESS 시장에서 1위 기반을

더욱 강력히 구축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일본 가정용 시장에서 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고,

시장확대에 누구보다도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래, 일본에서는 가정용 ESS가 전기절약이나 정전 등

재난 대비를 위한 비상전원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가정용 ESS시장은

 2020년까지 연평균 72% 이상의 고성장이 전망되는 상황이다.

 

ESS는 가정용 뿐만 아니라, UPS용, 통신기지국용, 대용량 스토리지용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해 미래 에너지 산업의 필수적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B3 등 전문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세계 ESS 시장은 2014년 210억불 규모에서

2020년 410억불 규모로 두 배 가까이 성장하는 등, 연평균 18%의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SDI 日 가정용 ESS 대규모 독점 공급

▲지난 5월 7일 삼성SDI 서초사무실에서 삼성SDI의 박상진 사장과

니치콘의 요시다 시게오 사장이 MOU 체결식을 진행 중이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