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전자] '14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참가 2014-11-10  |  3346

삼성전자는 14~16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4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에

약 270m²규모로 전시관을 열고 최고 수준 효율 및 최대용량의 시스템에어컨과

스마트홈 등 최첨단 친환경 에너지절감 솔루션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업그레이드된 고효율 듀얼 스마트 인버터 컴프레서와

정부의 신기술 인증인 NET마크를 획득한 팬(FAN) 유로(流路) 개선 등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을 달성한 '시스템에어컨 DVM S'를 전시했다.

 

또한 콤팩트 하이브리드 열교환기와 新유로 적용을 통한

최적의 열교환 시스템을 구축하고 동급 최대 용량 압축기 적용 등을 통해

동급 모델 중(모듈형 VRF 시스템에어컨) 세계 최대 수준인 75.4kW(26마력)의

용량을 갖춘 '시스템에어컨 대용량 DVM S'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 제품은 기존보다 실외기 설치 공간은 약 40%, 건축물에 미치는 하중은

약 25%를 줄여 초대형화, 초고층화 추세인 건축물의 공간효율성은 물론

안전성까지 도움을 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IFA에서 소개되어 많은 주목을 받았던 '삼성 스마트홈'을

이번 전시회에서도 선보였다. 특히 스마트폰으로 목표 전력 사용량을 설정하고

목표 대비 현재 사용 현황과 잔여 전력량을 확인하는 모습을 시연해 관람객의 관심을 끌었다.

 

'삼성 스마트홈'은 언제 어디서나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 제품들의

실시간 전력 사용 현황을 점검하고 제어할 수 있어 보다 적극적인

에너지 관리와 절감을 가능하게 해준다.

 

그 밖에 국내에서 유일한 에너지 1등급 대용량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와

신재생 에너지인 지열을 활용한 난방 시스템, 공조기기로 바닥난방과 온수까지

제공하는 공조 솔루션, 원격 통합 에너지 관리 시스템, 디지털 인버터 기술 등

친환경 가전 리더로서의 다양한 제품과 기술을 함께 전시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엄영훈 부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과 용량의

삼성 DVM S와 같이 에너지절감 뿐만 아니라 자연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앞선 제품과 기술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모델이 14일 삼성동 COEX에서 열린 '2014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세계 최대 수준 용량(75.4kW(26마력))의 '시스템에어컨 대용량 DVM S'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모델이 14일 삼성동 COEX에서 열린 '2014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세계 최대 수준 용량(75.4kW(26마력))의 '시스템에어컨 대용량 DVM S'를 소개하고 있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