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SDI] 中 ESS 합자사 설립계약 체결 2014-11-10  |  3724

삼성SDI가 내년 1분기 중국에 ESS(대용량 에너지 저장장치) 합자사를 설립한다.

삼성SDI의 박상진 사장과 중국 선그로우(Sungrow)社의

차오런시엔(曹仁賢)동사장은 4일(火) 합자법인을 설립하기 위한 본 계약에 서명했다.

이는 지난 8월,양사 CEO가 체결했던 MOU를 마무리 짓는 최종 계약이다.

 

삼성SDI와 선그로우 양 사는 단일 국가로 최대 규모 시장인

중국 전력용 ESS 시장을 공동으로 개척하고, 생산거점에

공동으로 투자하기 위한 합자사를 설립한다.

 

전력용 ESS는 발전소나 송배전망, 태양광이나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발전 등에

설치되어 발전효율 및 송배전 안정성을 높이는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다.

합자사 설립 시점은 내년 1분기로, 합자사는 전력용 ESS 배터리 팩과

시스템의 개발, 생산, 판매를 맡게 된다.

 

삼성SDI와 선그로우 양 사는 향후 합자사를 통해 중국 전력용 ESS시장에서

M/S 30% 이상을 차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합자사 설립을 통해 삼성SDI는 ESS 배터리 팩과 시스템의 현지생산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제고하고, 나아가 현재 시안(西安)에

건설중인 삼성SDI 자동차전지 공장의 고성능 셀을 사용하여

자동차전지 사업과의 시너지도 강화할 전략이다.

 

삼성SDI 박상진 사장은 "이번 ESS 합자사 설립을 시작으로

차근차근히 준비해서, 앞으로 高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ESS시장에서

최고 기업으로 앞서 나갈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SDI와 함께 합자법인을 설립하게 된 선그로우社는 전력장비와

신재생에너지 관련 부품 제조사로서, 중국 태양광 인버터 시장에서

M/S 30% 이상의 점유율로 중국 시장 1위, 세계 시장 2위에 올라 있는 기업이다.

 

중국은 전 세계 리튬이온 2차전지 ESS의 최대 시장으로서,

특히 전력용 ESS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 중이며,

앞으로도 전력용 ESS가 중국 ESS 시장 성장을 견인해 나갈 전망이다.

 

올 해 전 세계 리튬이온 2차전지 ESS 시장 규모는 1,350MWh로 전망된다.

그리고 이 중 중국 ESS 시장은 280MWh로 2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며,

앞으로 중국 ESS 시장은 연평균 50% 내외로 지속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SDI 박상진 사장과 중국 선그로우의 차오런시엔 동사장이 중국 ESS 합자사 설립을 위한 최종계약에 서명했다.

▲ 삼성SDI 박상진 사장과 중국 선그로우의 차오런시엔 동사장이

중국 ESS 합자사 설립을 위한 최종계약에 서명했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