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전자] 폐 종이 활용한 이색 대학생 디자인展 2014-12-23  |  4186

삼성전자가 가전제품 포장용 종이박스를 활용한 이색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

'리메이크 잇 미닝풀(Remake it Meaningful)'을 15~20일 서울 서초동 딜라이트

홍보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제품포장에 사용됐던 종이를 재활용해 일상 생활에 가치를

더해줄 수 있는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작품들이 선을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 9월부터 대학생 대상 공모를 진행하고 디자인 관련 전문가,

네티즌 투표를 거쳐 10개 우수작품을 선정했다. 100여개 팀이 열띤 경연을 펼친 가운데,

금상은 삼성 ‘지펠 냉장고’ 박스를 활용해 식재료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미니 지펠’ 작품을 제출한 홍익대·세종대·용인대 그룹 참가팀에 돌아갔다.

 

‘미니 지펠’은 포장박스 소재의 특성을 살려 열대과일이나 뿌리채소를 보관할 때

햇빛과 습기를 차단하고 서랍 앞면에 스티커를 부착해 내부에 보관한 식재료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한 실용적인 작품이다.

 

이 외에 조명과 음향증폭기를 결합한 작품, 아름다운 티(tea) 테이블, 어린이들이

타고 놀 수 있는 목마 형태의 놀이기구 등 가구부터 작은 소품까지

독창적인 작품들이 선을 보인다.

 

이번 공모전에서 수상한 10개 팀에는 상금과 함께 상장을 수여한다.

이또한 네티즌상을 받은 팀의 구성원과 추첨으로 정한 투표 참참가자 2명에게는

‘갤럭시 알파’를 상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재활용품을 가치있는 제품으로 재창조하는 업사이클링 (up-cycling)

전문 아티스트 ‘패브리커(Fabrikr, 김동규·김성조씨)’와 함께 설치미술 작품인

‘디퓨전(Diffusion)’을 공동 제작해, 해당 작품 자체가 전시공간이 될 수 있게 했다.

자칫 쓸모 없어 보일 수 있는 포장박스에 무한한 확장성을 가미시킨

또 하나의 작품으로 볼거리를 더해주고 있다.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 장동훈 부사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버려진 제품들의

내일을 그리면서 ‘메이크 잇 미닝풀(Make it Meaningful)’이란 삼성전자의

디자인 전략을 담고자 했다”며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해주며 창의적으로

재탄생한 포장박스의 모습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디자인삼성 사이트(www.design.samsung.com)

온라인 갤러리 코너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학생들이 '미니 지펠' 작품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금상을 상한 학생들이

'미니 지펠' 작품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은상을 수상한 학생이 '다시, 빛을 담다' 작품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은상을 수상한 학생이

'다시, 빛을 담다' 작품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참가 학생들이 전시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참가 학생들이

전시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참가 학생들이 전시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 삼성전자가 개최한 '리메이크 잇 미닝풀' 대학생 디자인 전시회에서 참가 학생들이

전시된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이전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2천 명 금연에 성공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