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 사우디서 무재해 대기록 달성 2015-09-23  |  4174


삼성엔지니어링이 안전관리에 철저한 기업임을 증명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3일 사우디 샤이바(Shaybah) 가스·오일 프로젝트 현장에서 무재해 1억2000만 인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인시(人時)'는 한 사람이 1시간동안 일한 양을 나타내는 말로, 1억 2000만 인시 무재해는 1만명의 근로자가 하루 10시간씩 3년이 넘게 일했을 때 한 건의 재해도 없었다는 말이다.?


이번 무재해 달성은 50도를 넘는 폭염과 모래 바람뿐인 사막 한가운데서 일궈낸 것이라 더욱 값지다. 샤이바는 사우디 중에서도 오지로 손꼽히는 곳으로 주베일 산업단지에서 1000㎞나 떨어져 있다. 특히, 대규모 산업단지를 통째로 건설하고 있는 터라 안전 관리가 여간 까다로운 것이 아니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 삼성엔지니어링이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체계적인 교육과 캠페인, 시스템에 기반한 안전관리, 그리고 직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존의 주입식 교육에서 과감히 탈피, 실제 상황에서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한 교육에 집중했다. 현장에 시각안전훈련소를 설치해 직원들이 이동동선을 따라 직접 체험함으로써 위험상황을 사전에 예측하게 했다. 또, 월 평균 6회, 총 300회 이상의 비상 대피훈련을 통해, 비상상황 시 각자의 역할을 체화했다. 


또한, 정확한 시뮬레이션과 예측, 여기에 직원들의 안전 마인드가 돋보였다. 프로젝트를 수행기간 동안 임직원들은 4만건이 넘는 위험요인을 발굴해 제거했고,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까다롭기로 소문난 사업주 아람코로부터 4년 연속 PSI(Project Safety Index, 프로젝트 안전지수) 상위등급을 받기도 했다.


샤이바 프로젝트를 총괄 지휘하고 있는 이상원 삼성엔지니어링 전무는 "현장뿐만 아니라 모든 프로젝트 관계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무재해 기록 달성이 가능했다"라며"무재해로 끝나는 프로젝트가 될 수 있도록 마무리 시점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지역사회 청소년 환경안전체험교육 실시
이전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