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 바로가기

삼성 안전환경 활동

  • 삼성 안전환경비전 2020
  • 안전환경 엠블렘
  •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의 안전환경 소식

[삼성전자] 재난안전망사업 상생협력 중소 단말기 업체까지 확대 2015-10-12  |  3159


삼성전자가 재난안전용 PTT(Push-To-Talk) 통신을 위한 통신장비와 단말기 간의 통신규격(인터페이스)를 공개하고,   중소 단말기 업체의 재난안전용 단말기 개발을 지원하겠다고 6일 밝혔다.

 

PTT 통신을 위해서는 단말기와 통신망(PTT서버) 간의 통신 규격을 일치시켜야 하며,   일반적으로 영업 기밀로 간주되어 엄격한 보안규정에 따라 관리된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재난안전망 사업에서만큼은 다양한 중소 단말기 업체가 사업에   동참할 수 있도록 이를 공개하겠다는 계획이다.

 

통신 규격을 사전에 공개하면 중소 단말기 업체들은 제품 개발에 투입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공개하는 통신규격은 PS-LTE 국제표준기술로 중소 단말기 업체는 이를 활용해   글로벌 통신장비업체들과의 호환성도 확보할 수 있어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영업팀장 정진수 전무는 "삼성전자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사업을 통해 통신산업 전반이 발전하고   나아가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모색 중"이라며 "해외 정부기관들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는   이번 사업에서 경험을 축적하고 중소기업과 해외시장 동반 진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5월 국내 15개 중소통신장비업체와 상생협약식을 체결하고,  부산지하철 LTE 통합철도망 사업에서 기지국 장비의 50%를 통해 함께 공급하기로 하는 등   국가공공망 분야에서 중소기업과의 상생 노력을 지속해왔다.

첨부파일

다음글 [삼성전자] 지역사회 청소년 환경안전체험교육 실시
이전글 [삼성전자] 세계 최초로 PS-LTE 표준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시연 성공
목록
TOP